제 목 ‘결혼축하’,‘설 선물’ 등 스미싱 주의 당부
  운영자님에 의해 2015년 02월 13일에 등록되었습니다

- 미래부, 설 연휴 사이버 위협 집중 모니터링 실시 -

미래창조과학부(장관 최양희)와 한국인터넷진흥원(원장 백기승)은 설 연휴 분위기를 틈타 사이버 위협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, 특히 결혼축하 및 설 선물 등 스미싱에 대한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. 

15년도 1월 스미싱 탐지건수는 120,597건으로 전년 동월(47,998건)대비 151% 증가하였으며, ▲결혼 축하 등 지인사칭(80.1%) ▲교통 범칙금 등 공공기관 사칭(18.2%), ▲택배 사칭(1.6%) 등의 순으로 나타나고 있다.

< 최근 스미싱 발생 사례(‘15.1월~) >

특히, 설 명절에는 선물 배송 및 새해 인사 등이 많아 이를 악용한 스미싱 유포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.
< 설날 명절 사칭 스미싱 사례(‘14년) >

- 택배社에서는 설 선물 배송과 관련하여 인터넷 주소(URL)를 포함한 안내 메시지(SMS)를 보내지 않으므로, 관련 문자를 수신할 경우, 무의식적으로 클릭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가 있으며,

- 악성 앱이 설치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의 보안 설정을 확인·수정하여야 한다.

  ※ 스마트폰 환경설정→보안→디바이스관리 순으로 들어가 '알 수 없는 출처'에 V체크가 돼 있으면 해제

또한, 미래부는 설 연휴에 이용자의 금전적 피해를 유발하는 스미싱 뿐만 아니라, 교통정보 등 이용자 방문이 많은 다중이용서비스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여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.

연휴 기간 중에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하였거나 악성코드(앱) 감염 등이 의심되는 경우 국번 없이 118로 신고하면 2차 피해예방 및 악성코드(앱) 제거 방법 등을 무료로 상담 받을 수 있다.

※문의 : 국번 없이 118 , 보호나라(www.boho.or.kr)
 

주요 택배社에서는 모바일 고객센터 안내를 제외한 경우에는 인터넷 주소(URL)를 포함한 문자메시지(SMS)를 전송하지 않음